http://file.ssenhosting.com/data1/lady418/20160312amordeleo120.mp3


사자 연애편입니다^^


고정패널 :

로스팅(사자)



원래 염소분이랑 같이 하기로 했는데

몸이 많이 아프셔서 참석을 못 하셨어요~

사자분의 독무대입니다^^

원래 사자심층탐구를 먼저 올리려 했지만

그건 조금 손봐야 할 곳이 있어서

이거 먼저 올릴게요^^





Posted by 검은괭이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게사자 2016.03.14 14: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today.newspim.com/news/article.html?no=59400

    오세득 셰프 물병인 거 같아요
    민증생일이 815라고..

  2. 코코리 2016.03.14 16: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오늘 사자 나왔음 좋겠다 생각했는데 사자편이네요~ 감사합니당~~^0^ 듣고 후기 남길게용~

    • 코코리 2016.03.14 19: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후깁니당.. ㅋㅋ 예전에 사자에 대해 잘 모를때 편견 같은게 있었던 것 같아요~ 뭔가 거만하고 기가 세다는 느낌? 내가 거기에 눌릴거 같아서 가까이 다가가기 무섭다 이런게 있었는데 알면 알수록 여린면도 있고 따뜻하다는 느낌이 있네요.. 히스테리는 왜그러는지 이유만 미리 얘기만 해준다면 좀 나을 것 같아요 ㅋㅋ 근데 제 주변 사자자리들이 유독 영양제 같은거 보약같은거 잘 챙겨먹는거 같은데 다른 분들도 그런지 궁금궁금합니당~^^

    • 로스팅 2016.03.14 20:46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잘들으셨다니 기뻐요 ㅎㅎ
      사자들의 히스테리 이유와 영양제는 왠지 사자 심층탐구편을 들으시면 아!하고 알게되실듯합니다~>ㅅ< 기대해주세욥!!

    • 코코리 2016.03.15 11: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호!! 사자심층탐구 기대됩니다!! 기다릴게용~

  3. 민트 2016.03.14 17: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아놔... 진짜 사자녀들은 왜이리 히스테리가 심한건지... 진짜 못살겠다는....ㅠㅠ ㅋ

    • #레아 2016.03.21 13: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친하신가봐요,
      제가 본 사자분들은 친한 사람들한테만 그런 모습을 보이더라구요 ^^;;
      그래도 미워할 수가 없죠 ㅠ

  4. 샤프 2016.03.14 21: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자연애편 재미있어요 밝고 활기가 넘치는 방송이네요ㅎㅎ 듣는 제가 다 힘이나요
    양이나 사자의 단순명료함이 재미있기도하고 대단하기도하고 ㅋㅋㅋ 제가 처녀인데 독립심이 상당한건 사자-처녀에 상승이 양이어서 그런가 싶기도하고 하핫 심층탐구편 상당히 기대되네요
    전 특히 사자들의 히스테리와 우울한 면모가 궁금했어요 평소엔 자신감 넘치는 사자가 그런 모습일때 넘나 놀라는것....

  5. 물양 2016.03.15 08: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살 터울 언니가 사자인데
    어릴때부터 가장 의지하고 따랐지만 그 기에 눌려 상처도 많이 받고 울기도 많이 울었던 애증의 존재예요.ㅋㅋ
    형제가 단둘뿐이고 집안 분위기상 둘이 함께하는 시간이 많았는데
    좋을땐 2살 차이임에도 이렇게 다정한 사람은 세상에 없다할 정도로 모든걸 케어해주지만
    기분이 안좋거나 사소한 트러블이라도 생기면 순간 돌변해서 모든 화를 저에게 풀었었죠.
    화를 내는 정도가 정말 사자가 포효하고 세상 모든거 다 물어 뜯어버릴듯한 기세라 어릴땐 감당이 안돼
    상처를 그대로 오롯이 받았어요.
    태양이 물고기라 눈치껏 다 참고 맞췄는데 왜 본인은 성질나는대로 다 풀어버리는건지 너무 억울해서
    달과 화성의 양 기운으로 미약하게나마 같이 으르렁 거려보지만 특유의 어버버함 때문에 배로 더 당하고
    결국 저의 울음으로 끝...ㅋㅋㅋ
    그 후 저의 최대의 복수인 말안하고 무시하기를 시전하지만 먹을거나 물량공세에 2연패 ㅋㅋ
    쓰다보니 어릴적 억울했던게 다 떠오르는데 그러면 밤을새도 모자랄것 같고 ㅎ
    다른것보다 그런 상처들이 제 성격 형성이나 사회성에 영향을 많이 받아서
    가장 사랑하지만 또 가장 미운 존재이기도 해요.
    지금은 나이도 먹고 그 정도는 아니지만
    본인이 계획한 일에 태클을 걸거나 반대를 하면 가끔씩 트러블이 생기는데
    저도 화를 참지 못하고 확 질러버려요. 그리고 저한테서 확 떠밀어 버리죠.
    가족을 가장 아끼는 언니가 저의 냉정함을 제일 힘들어 한다는걸 알거든요.
    남 같으면 물어 죽여버리거나 앞 발로 할퀴어 날려버리겠지만..
    그래서 어느정도 거리를 유지하고 지내는게 편한데
    거리감 유지 하려고하면 특유의 애교와 앵김으로 다시 본인 바운더리 안으로 들어오게 하는..ㅋㅋㅋ
    책임감있고 정많고 귀여운 면도 많은 사자라 웬만한건 다 잘한다 예쁘다 하는데
    고독할때 건드리지도 않고 음악 크게 틀어도 이해하고 히스테릭한 부분도 대부분 참아주는데
    제발 성질만 좀 죽였으면 하는 물고기 동생의 한풀이였어요ㅠㅠ

    • 스텔라 2016.03.15 09:12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두 물고기양 커스프라 공감가네요ㅎㅎㅎ 저는 커스프안따지면 양이라 좀 덜하긴한데 확실히 사자한테약해요ㅎㅎ 저도덤벼봤자... ㅠㅜ 계속 바운더리안으로 끌려가는것도 그렇구요ㅋㅋㅋ 확실히 가족으로있음 힘들겠어요 ㅎㅎ 그래도 사자의 내사람이되면 참받는게많아서 좋아요 히히

    • ㅎㅎㅎㅎ 2016.03.16 17:42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의 형제도 사자인데, 님과 비슷한게ㅋㅋ 챙겨줄때는 정말 부모님처럼 챙겨주는데 자신이 스트레스 받거나 히스테릭할때는 감당 못해요 예민하고 말도 공격적이고 비꼬기에다가 와우,,,ㅋㅋㅋㅋㅋ 그거에 대해서 뭐라하면 오히려 저한테 더 뭐라 그러더라는 누가봐도 본인이 히스테리 부려서 생긴일인데 말이죠 저한테 오히려 그럴때는 눈치껏 니가 잘 피했어야지~래 ㅋㅋㅋㅋ말이야 방구야 진짜 어이가 없어서 그래 니말이 다 맞다 하고 아예 예민해 보이면 그냥 나 바쁘다 하고 일이있다 하고 안 만난다는 ㅋㅋㅋ어차피 물고기라면 사자 커버 못쳐요 ㅋㅋㅋㅋㅋㅋ걍 피하세요 물고기 피하기 달인 아닙니까 사서 고생하고 스트레스 사지 말자구요 ㅋㅋㅋ편하게 삽시다~~~~

    • #레아 2016.03.21 13: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가족이 애증의 존재인 경우가 많죠 ㅠ
      다른 얘기이긴 한데,
      글 쓰신 내용 중에 냉정함에 대해 많이 공감해요.
      물고기자리가 좀 냉정한 것 같아요... (제가요ㅎㅎ)

  6. 광옥.. 2016.03.17 21: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왠지 리미티드한 느낌의 닉네임 로스팅 & 광옥 걍 한번 엮고 갑니다..ㅋㅋ 잘들었어요 왠지 도시여성이 라디오 녹음 한 느낌 같아씀.. bb good